임시텐트 건립 반대 뉴스

제목한국 한인 1,000여명 ‘노숙자 셸터’ 항의시위2018-05-21 07:26:00
카테고리언론사 기사
작성자

▶ “의견수렴 없이 건립 NO” ,주말 버몬트가 집결

▶ 차량통제 최대규모 행진



19일 한인타운 버몬트 애비뉴와 7가에서 한인과 라티노 등 1,000여명의 주민들이 노숙자 임시 셸터 설치 계획에 항의하는 대규모 가두시위를 벌였다. 주민들은 ‘의견 수렴 없이는 셸터도 없다”며 LA시에 합리적이고 정당한 절차를 거칠 것을 요구했다. <최수희 기자>

LA 시의 노숙자 임시 셸터 설치계획에 항의하는 한인과 라티노 등 1,000여명이 19일 한인타운 버몬트와 7가의 노숙자 셸터 예정부지 앞에서 대규모 항의시위를 벌였다. 

LA시가 한인타운 주민여론 수렴절차 없이 셸터 설치를 발표한 이루 세 번째로 열린 이날 3차 시위에서 한인 등 1,000여명의 시위 참가자들은 ‘주민 의견 수렴 없는 노숙자 셸터 건립 반대’(No Hearing, No Shelter)를 외치며, LA시의 졸속적이고 기습적인 셸터 설치 발표에 강력히 항의했다. 

특히, 이날 시위는 버몬트 애비뉴 선상의 윌셔 블러버드에서부터 8가 사이 구간에 차량을 통제한 채 도로를 메우고 행진을 벌이는 방식으로 진행돼 시위 규모가 가장 컸다. 



참석자들은 LA 시정부가 주변 지역 및 상권에 대한 영향을 고려하지 않은 채 독단적이고 일방적으로 노숙자 셸터 계획을 발표했다며 공청회 등 합리적인 커뮤니티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칠 것 등을 요구했다. 

한인 단체 연합체 ‘노숙자 셸터 문제 대책위원회’가 주관한 이날 시위에는 LA시의 부당한 의사결정에 항의하는 1,000여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고, 라티노 커뮤니티 단체 및 주민들이 동참해 시정부를 향한 항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인타운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한인 김씨는 “아무런 의사소통도 없었던 LA시의 독단적인 처사에 너무 화가 난다”며 “한인들이 무조건 셸터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또, 코리아타운에만 특별한 대우를 요구하는 것도 아니다”고 의견수렴 없는 LA시 처사를 강력히 성토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LA시가 일방적으로 강행한 것도 모자라 한 달도 채 남기지 않은 채 갑작스레 통보한 처사는 주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LA시가 한인타운 한복판인 버몬트와 7가에 셸터 부지를 졸속으로 결정한 것도 지나치게 행정편의적 발상이라며 대체부지를 더 고민해야 한다는 주장도 적지 않았다.

한 시위 참석자는 “노숙자 문제 해결노력을 반대하지 않는다. 하지만 커뮤니티와의 대화가 결여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된 셸터 부지 선정절차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시위에서 대책위와 시위 참가자들은 ▲LA시가 한인타운 주민 및 사업주들의 의견을 수렴해, ▲인근에 학교나 의료센터가 없는 적절한 대체 부지를 선정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한편, LA시는 오는 22일 오전 8시 30분에 LA시청 340호에서 한인타운 주민들이 참석하는 노숙자 셸터 관련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날 공청회에 참석자들은 약 2분씩의 발언권이 주어진다. 공청회에서 발언하려는 주민들은 이날 8시까지 시청 앞에 나와 발언권 서명을 해야 한다. 

<최수희 기자>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180520/1180208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